교육소식

중앙대 교수들 "김창수 총장 불신임 투표 내달 실시"

  • 입력 : 2017.11.14 16:11:16
    • 프린트
    • 이메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중앙대 교수협의회(교협)가 내달 김창수 현 총장에 대한 불신임 투표를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총장 불신임 투표는 내달 4~10일까지 교협 회비를 납부하는 중앙대 교수들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교협은 이날 성명서에서 "학교 부채를 늘리는 광명병원 건립 계획, QS 대학평가 조작 사태 등은 총장 지명제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법인의 책임을 묻는 첫 단계로, 법인이 지명한 총장의 책임을 묻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광명병원 건립 계획 △건축 부채 학생 전가 △대학 순위 조작 무책임 △대학 순위 사태 자체보고서 누락 등에 대해 네 차례에 걸쳐 법인의 책임을 물었지만 총장이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는 게 교협의 주장이다.

    앞서 교협은 지난달 19일 성명서를 내고 "추가 부채가 1000억 원 가까이 늘어날 수도 있는 신규 병원 건설 계획이 중앙대 구성원의 동의 없이 추진되고 있다"면서 광명에 새 대학병원을 건립하는 것에 반대 의사를 밝힌 바 있다. 김 총장이 광명병원 건축에서 누적된 1000억 원 규모의 건축부채로 인한 법인의 부담을 학생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교협은 김 총장이 학생·교수가 참여하는 '대표자회의'를 인정하지 않고 소통도 단절했다고 강조했다.

    또 교협은 "김 총장이 QS 조작 사태와 관련한 자체 결과보고서를 은폐하려 하고, (학교 측의) 조직적 개입 의혹에 대한 책임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6월 중앙대는 영국의 대학 평가기관인 QS(Quacquarelli Symonds)가 발표하는 '2018 세계대학 순위'에서 졸업생 평판을 묻는 항목을 학교 관계자들이 임의로 평가한 사실이 적발돼 순위에서 제외된 바 있다. 학교 측은 평가를 조작한 대학 교직원 2명에게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교협은 법인이 일방적으로 총장을 지명하는 제도에 문제를 제기하며 교수들의 총장 불신임 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교협은 "불신임 투표에서 김 총장이 교수 신분 안정화, 대학본부 행정 감독, 개방 이사 추천 등을 얼마나 실천했는지도 평가할 것"이라며 "총장이 법인의 눈치만 보며 실행한 행정의 결과를 놓고 냉정한 평가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교협은 온라인리서치 업체에 투표 대행을 맡기고, 이메일과 스마트폰 전화 응답을 병행해 투표를 진행한다. 결과 발표는 내달 11일께 이뤄질 예정이다.

    [양연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